제2롯데월드, 출입문이 20대 여성 덮쳐 응급실 후송돼도 119 신고도 안해… ‘목숨 건 쇼핑’

제2롯데월드, 출입문이 20대 여성 덮쳐 응급실 후송돼도 119 신고도 안해… ‘목숨 건 쇼핑’ 기사의 사진
사진=SBS 캡쳐
제2롯데월드가 점입가경이다. 사고가 나 응급실에 실려가도 119에 신고조차 안한다.

지난 27일 오후 6시쯤 제2롯데월드 쇼핑몰을 들린 정모(25·여)씨는 간담을 쓸어내려야했다. 잠실역 11번 출구 인근을 지나던 중 제2롯데월드몰 1층 왼쪽 출입문 가운데 하나가 분리돼 정씨를 덮쳤다. 정씨는 머리와 어깨를 다쳐 롯데월드몰 내부 의료실에서 응급조치를 받은 뒤 오후 6시 20분쯤 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입원했다. 정씨는 자택 인근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롯데 측은 사고 원인에 대해 “문과 기둥을 연결하는 부품이 끊어졌다”며 오늘 새벽 복구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롯데 측은 이번 사고를 119에 신고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크게 다친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해 병원으로 이송조치 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월드몰의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수족관에서는 누수현상이 발생했고 영화관은 떨렸다. 공사장 인부는 추락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주변에는 싱크홀 현상까지 나타났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