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채취선·컨테이너선 “쾅” 기름띠 확산… ‘제2 태안 사건’ 우려?

모래채취선·컨테이너선 “쾅” 기름띠 확산… ‘제2 태안 사건’ 우려? 기사의 사진
사진=YTN 화면 캡처
모래채취선과 컨테이너 화물선이 충돌하는 아찔한 해상사고가 부산 앞바다에서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충돌로 인해 컨테이너선의 연료탱크에 구멍이 나면서 다량의 기름이 바다로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8일 0시 19분쯤 부산 태종대 남서쪽 7.4마일 해상에서 모래채취선 107 대양호(2천496t)와 컨테이너 화물선 현대브릿지호(2만1천611t)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현대브릿지호 왼쪽 선미 부분 4번 탱크에 가로 4m, 세로 2m 정도의 파공이 생기면서 벙커C유 상당량이 바다에 유출됐다.

부산해양서가 이날 오전 8시쯤 헬기로 항공 예찰을 한 결과, 기름띠 길이는 3.6㎞, 너비는 100∼200m 정도였으면 충돌 지점에서 동남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파공이 생긴 4번 탱크에는 벙커C유 45만4000ℓ가 실려 있었는데, 정확한 유출량은 밝혀지지 않았다.

남해해양안전본부와 부산해양서는 사고 직후 오염사고대책본부를 꾸려 방제작업을 벌였다.

부산해양서는 122구조대와 해경 선박 47척, 해군 함정 8척, 해양환경관리공단 선박 5척 등 선박 71척과 항공기 3대를 동원, 오염원 분포상황을 확인하면서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부산해양서의 한 관계자는 “운항 부주의 탓으로 대양호 선수부분과 현대브릿지호 좌현 선미 부분이 부딪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정확한 사고경위는 선박 운항담당자를 조사하고 선박 이동경로와 양 선박 간 교신내용 등을 분석해봐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태철 기자 tc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