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협박녀? 우리딸은 꽃뱀 아닙니다” 이지연 부모 억울 호소

“이병헌 협박녀? 우리딸은 꽃뱀 아닙니다” 이지연 부모 억울 호소 기사의 사진
“이병헌 협박녀, 꽃뱀이라고요? (이지연의 아버지는) 번듯한 상가 건물도 2개 있고 과수원도 크게 하세요. 돈을 노린 꽃뱀 아닙니다.”

50억원 음담패설의 논란에 휘말리며 ‘이병헌 협박녀’라는 비난을 사고 있는 모델 이지연의 부모와 친척이 한 주간지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이지연은 꽃뱀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우먼센스는 2015년 1월호에서 ‘이병헌 협박녀 이지연 부모 심경 고객’이라는 보도에서 지난달 24일과 이달 16일 등 공판이 열린 법원 근처에서 두 차례 이지연의 부모 등과 만나 억울해하는 그들의 심경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지연의 부모는 딸이 이병헌에게 금품을 요구한 것을 명백한 잘못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돈을 노린 꽃뱀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들은 “지연이가 가정형편이 어려워 범행을 모의했다고 하던데 황당해서 말도 안 나왔다”면서 “큰 부자는 아니어도 남부럽지 않게 살고 있다. 지연이에게 매달 부족하지 않게 생활비도 보내줬다. 아빠가 암 투병 중이라는 내용도 나왔던데 위암을 초기에 발견해서 수술을 한 것은 맞지만 지연이가 치료비를 걱정할 상황은 전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지연의 부모와 함께 있던 이지연의 외삼촌도 곁에서 “형님(이지연 부친)은 재력이 충분하다. 번듯한 상가 건물 2개를 갖고 있고 과수원도 크게 하고 있다”면서 “내가 공인중개사라 직접 매입했으니 거짓말이 아니다”라고 거들었다고 한다.

이들은 이지연이 도주하려고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억울해했다. 실제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논란이 불거지자 “사전에 범행 후 도주를 위해 유럽 여행권을 미리 구입하는 등 치밀하게 모의해 협박을 하고 금품을 갈취하려 했던 명백한 계획 범죄”라고 밝혔다.

이들은 “매년 지연이랑 해외여행을 다닌다. 작년에는 터키를 다녀왔고 올해도 유럽 쪽으로 가보자고 해서 지연이가 그쪽 항공권을 검색해본 것”이라며 “도망갈 생각이었다면 경찰이 찾기 어렵고 오래 머물 수 있는 중국이나 동남아를 알아봤을 것”이라고 항변했다.

이지연의 부모와 친척은 그러나 이지연이 협박한 것은 분명히 잘못이라고 인정했다고 한다. 하지만 홧김에 한 행동인데 이병헌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들은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 “저희가 가장 안타까운 것은 아직 어린 애들인 다희와 지연이가 돈을 달라고 했을 때 이병헌이 한 번도 타일러보지 않고 경찰에 신고한 거예요. 친분이 아예 없는 것도 아니고 몇 번을 만났던 사이인데 최소 두세 번은 아이들을 만나 설득해봐야지…”라면서 “그랬다면 지금의 상황까지는 오지 않았을 거예요. 물론 톱스타인 이병헌 입장도 이해를 못 하는 것은 아니에요. 하지만 자신보다 한참 어린 애들이잖아요. 50억원이라는 돈이 현실적이지도 않고요. 속상하고 안타까워요”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6일 열린 3차 공판에서 김다희와 이지연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이지연은 최후 진술에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반성한다. 피해자에게도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김OO와 이지연은 지난 8월 술자리에서 찍은 동영상을 빌미로 이병헌에게 50억원을 요구했다가 지난 9월 구속기소됐다. 이지연은 “이병헌과 교제를 한 사이로, 일방적 이별 통보에 배신감과 모멸감을 느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해왔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