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물가 오른 만큼 담뱃값 올리겠다…흡연 억제 목적 기사의 사진
연합뉴스 제공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4일 담뱃값 2000원 인상에 이어 담뱃값 물가연동제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김현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물가연동제의 경우 과거 유류세를 인상했을 때도, 연차적으로 적용한 입법사례가 있었다”고 담뱃값 물가연동제 도입 당위성을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당초 부착하기로 했다가 막판에 삭제된 담배 경고그림에 대해 “현재 전 세계의 77개국의 이미 도입했거나 도입할 예정이고, 지난 2005년에 비준한 세계보건기구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을 준수할 의무도 있다”며 도입 방침을 밝혔다.

청와대 안종범 경제수석도 지난 2일 경제정책 브리핑에서 “담뱃값 인상 논란을 피하기 위해서도 물가상승률에 맞춰 자동으로 담배가격이 인상되도록 해야 한다”며 “물가연동제는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흡연 억제 목적으로 이미 실시 중이고, 흡연으로 인한 정치, 사회적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