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P자가지방이식, 가는 세월도 되돌린다? 기사의 사진
직장인 A(48·여)씨는 새해의 시작으로 한 살을 더 먹으면서 볼륨감 없고 건조한 얼굴로 더욱 나이 들어보여 고민이다. 유난히 볼이 꺼져 있어 흡사 바람 빠진 풍선과 같은형태가 되어 가고, 상대적으로 광대뼈가 나와 보여 점점 전체적인 인상마저 변하는 것 같아 거울 보는 것이 꺼려질 정도다.

40대 이상이 되면 방여진 씨와 같은 고민을 하는 사람들이 상당수다. 이런 이유로 손쉽고 간단한 수술법으로 동안효과를 얻을 수 있는 자가지방이식술이 20~50대의 다양한 연령층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전문가 의견에 따르면, 노화로 인해 얼굴살이 빠지면서 볼이 꺼져버린 경우에는 관자놀이나 볼, 이마에 볼륨감을 주는 동시에 팔자주름과 미간 등에 미세하게 지방을 이식하여 주름 고민을 해결할 수 있다.

최근에는 PRP자가지방이식이 40대를 위한 안티에이징 뿐만 아니라 외모에 관심이 많은 20~30대 젊은 층에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얼굴이 빈약해 고민인 20대라면 높은 생착률을 고려한 PRP지방이식으로 이마와 뺨, 턱 등에 볼륨감을 줘 생기있는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방이식수술은 나이가 들어 볼륨감이 줄어든 얼굴에 다른 부위의 불필요한 지방을 이용해 볼륨감과 입체감을 살려주는 동안성형 중 하나다.

오페라성형외과 김석한 대표원장은 “허벅지나 복부 등에서 불필요한 지방을 채취해 이마나 앞볼, 옆볼, 턱, 눈밑 그리고 바디부위인 가슴이나 엉덩이 등 지방이 필요한 부위에 주입하여 더욱 볼륨감 있게 만들어주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자신의 지방을 사용하기 때문에 보형물 이식에 비해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상당부분 덜 수 있다. 다만, 일반 지방이식의 경우 오직 순수 지방만을 이식하므로 건강한 지방이 아닌 경우에는 생착률이 떨어져 3~4회 이상 시술을 받아야 원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PRP지방이식의 경우는 자가혈액을 채취하여 원심분리기를 통해 혈장 속 혈소판을 고농도로 농축한 후 지방과 함께 여러 층에 균일하게 이식해주어 높은 지방 생착률을 보인다고 김 원장은 설명했다.

김 원장은 “지방이식은 적당량과 섬세함이 중요한 시술인 만큼 많은 시술 경험과 기술을 가진 의료진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시술시의 중요사항을 강조하고 “지방이식과 실리프팅을 같이 진행하는 경우 얼굴의 볼륨과 탄력이 같이 생겨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송병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