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일본이 우리를 ‘형님 나라’라고 부른다” 왜? 기사의 사진
정홍원 총리는 10일 세종시 운주산에서 출입기자단과 산행을 하는 자리에서 일본 정부가 고교 교과서에서 위안부 관련 기술을 삭제하는 방안을 승인한 데 대해 “교과서에서 지운다고 역사가 없어지는 게 아니다”라며 “미국도 상당히 우리와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내 반한 감정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이 피해를 입어서는 안 된다”며 “일본 지도자들은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다르지 않나는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이어 “법률구조제도의 경우 일본이 우리를 배우러 와서는 ‘형님 나라’라고 부를 정도고 다방면에서 우리가 일본을 앞서고 있다”며 “이런 점에 대한 일본의 심리적인 문제도 있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