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신년기자회견]“김영한 전 수석 국회 출석거부, 항명이 아니다” 기사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문건 유출사건에 대한 야당의 특검도입 요구와 관련 “그것이 특검 해당 사안이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 신년기자회견에서 “문건도 완전 조작으로, 허위로 밝혀졌고 (검찰이) 샅샅이 뒤져도 실체가 나타난 것도 없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 거부에 대해 “저는 이게 항명파동이라고 생각하지는 않고 어쨌든 민정수석이 과거에 있었던 일에 대해서 본인이 잘 알지도 못하면서 정치공세에 휩싸이게 돼 더 문제를 크게 키우지 않을까 그런 걱정에서 국회에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정라인에서 잘못된 문서유출이 됐기 때문에 본인이 책임지고 간다는 그런 차원으로 사표를 낸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이해는 되지만 제 입장에선 개인적으로 그래도 국회에 나갔어야 되지 않을까, 국회에 나가서 얘기를 했었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점에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