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까지 AI 방역망 뚫렸나…농장서 기러기·닭 폐사 신고

부산의 한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접수돼 부산시 등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부산시 등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12일 부산 강서구 강동동 한 조류사육농장에서 사육 중인 닭과 기러기 일부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시에 접수됐다.

시는 신고를 받은 즉시 죽은 기러기 4마리와 닭 4마리를 농장에서 수거해 간이검사를 한 뒤 이날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시 간이검사에서는 일단 음성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폐사한 기러기와 닭에 대한 정확한 검사 결과는 15일 중으로 나올 예정이다.

시는 현재 농장주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와 함께 외부인이 출입하지 못하도록 농장 주변을 차단하고 농장 인근에 통제소도 설치했다.

시 관계자는 “간이검사에서 음성반응을 보였지만, 농림축산검역본부 확진 판정이 있기 전까지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시는 물론 모든 방역당국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