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슬람 국가 무장단체, 동성애자 건물 꼭대기서 떨어뜨려 처형

이슬람 국가 무장단체, 동성애자 건물 꼭대기서 떨어뜨려 처형 기사의 사진
사진=데일리 메일
지난해 피랍 미국 기자 등을 참수해 잔혹함을 보여주고 있는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이하 IS)'가 동성애자들 처형 장면을 공개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IS는 남성 두 명을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건물 옥상에서 밀어 떨어뜨리는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IS 소속 군인들이?이라크의 모술((Mosul)로 추정되는 곳에서 높은 건물 꼭대기에 서있는 남성을 강제로 밀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동성애자가 떨어지는 장면을 찍은 사진, 바닥에 떨어져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사진=데일리 메일


그들은 처형을 집행하기에 앞서 "이 두 명의 죄수가 동성을 사랑하고 있으니 이슬람 율법 '샤리아(Sharia)'에 따라 처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100피트(약 30m) 아래 광장에는 수많은 군중이 모여 사형 집행을 지켜보고 있었다.

IS는 이외에도 강도질을 한 남성에게 십자가 형벌을 내리고, 간음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에게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을 하는 등 처참한 장면들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아직도 많은 무슬람 국가에서는 동성애자와 간통한 사람 등에 대한 사형을 시행하고 있어 국제 여론이 좋지 않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