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처럼 (애를) 많이 낳아야 한다고 것은 아니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 가톨릭 교회의 낙태와 인공피임법 반대 입장을 설명하면서 ‘토끼처럼’ 계속 출산을 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9일(현지시간) 필리핀 방문을 마치고 로마로 돌아가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렇게 말했다.

미국 AP통신과 독일 dpa통신이 인용한 이탈리아 ANSA 통신 보도에 따르면 교황은 가족과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이데올로기적 식민지화’를 비난하면서 ‘토끼처럼’이라는 표현을 썼다.

그는 서구권 단체, 기관, 국가들이 산아제한과 동성애자 권리에 관해 급진적이고 서구적인 관념을 개발도상국들에 강요하고 있으며 때로는 이를 개발 원조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교황은 “어떤 사람들은 좋은 가톨릭 신자가 되려면 마치 토끼처럼 (출산을 많이) 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그렇게 할 필요는 없으며 안전하고 책임 있게 낳고 키울 수 있는 범위에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제왕절개로 7차례 출산을 하고 8번째 아이를 가진 여성을 만나서 나무란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이는 무책임하게 행동하는 것”이라며 “고아 일곱 명을 두고 세상을 떠나려는 것이냐”라고 이 여성에게 물었다고 전했다.

교황은 “‘하느님께 모든 것을 맡기면 알아서 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는 주장을 펴는 사람들이 있겠지만 이는 ‘하느님을 시험하는 무책임한 말”이라며 “하느님께서는 책임성 있게 행동할 수 있는 방법을 이미 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낙태나 인공피임법 외에 가톨릭 교회가 인정하는 출산 제한 방법이 많다며 “책임질 줄 아는 부성(父性)”이야말로 문제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지난 16일 필리핀 방문에서 “수태로부터 자연적인 죽음에 이르기까지 모든 인간 생명의 존엄성”을 찬양하면서 1968년 바오로 6세 교황이 낙태와 인공피임법에 대한 가톨릭 교회의 반대 입장을 확인한 점에 찬사를 보냈다. 임세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