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어젯밤 삐라 기습살포”...드론 이용 살포 계획 기사의 사진
국내 탈북자단체와 미국인권재단 관계자들이 19일 밤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KBS가 보도했다.

KBS는 탈북자단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국내 한 탈북자단체와 미국인권재단 관계자 20여명이 19일 밤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에서 북한 체제를 비판하는 전단 10만장을 풍선에 날려 보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전단에는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 DVD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들 단체는 20일 오후 서울 전쟁기념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된 입장과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이들은 특히 무인 비행체인 드론을 이용해 북한에 전단을 살포하는 방안을 기자회견에서 밝힐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