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옥씨의 미술바구니] 3. 방학 기간 강추! 아프리카 나우 전 기사의 사진
케힌데 와일리 ‘러시아제국 알렉산더 1세’. 캔버스에 유화. 평범한 흑인 여성에게 알렉산더 1세가 취했던 근엄한 포즈를 하게 했다. 서울시립미술관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인기 TV프로 ‘비정상회담’에서 가나 출신 샘 오취리가 이런 말 한 거, 기억나시나요? 자신의 나라에선 ‘검은 색(black)’에 불법, 거짓말, 더러운 것 등 온갖 나쁜 이미지가 다 들어있다고 했지요.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에서 내달 15일까지 열리는 ‘아프리카 나우’전에 가보셔요. 오취리의 격분을 그대로 표현한 듯한 작품을 만날 수 있어 깜짝 놀랄겁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직설적 풍자화가 안톤 케네마이어가 내놓은 영어 단어 카드 같은 작품인데요. 흑인 만화 캐릭터 아래 이런 뜻풀이가 있습니다. ‘검은 : 형용사, ‘흰’의 반대말, 더러운, 지저분한, 어두운, 불법적인, 투미한, 밀수의….’ (제 번역입니다)

전시는 국내 첫 아프리카 현대미술전을 표방하고 있지요. 사실은 아프리카에서 활동하는 작가보다 그곳에 뿌리를 둔 영미권의 작가들이 더 많이 참가했답니다. 말하지만 ‘아프리카 디아스포라들이 말하는 아프리카’인 거지요. 20여명 참여 작가 대부분은 그 작품이 뉴욕 현대미술관, 런던 테이트갤러리 등 이른바 현대미술의 메카에 소장돼 있지요. 쟁쟁한 작가들입니다. 한마디로 말하면 놓치기 아까운 전시라는 게지요.

모잠비크 내전 지역에서 발견된 AK47 소총, 로켓포 권총 같은 살상 무기로 가면을 만든 작품도 있어요. 농구를 하는 흑인 용병 선수들이 교수대의 올가미에 공을 넣는 비디오 작품도 있구요. 이런건 서구 제국주의 근대사가 남긴 잔재에 직구를 날리는 작품이지요.

전체적으로는 익살맞게 비트는 작품들이 많습니다. 시각적으로 즐거워요. 그러면서 뭔가 꼽씹게 하는 깊은 맛이 있는 전시라고 생각합니다. 2003년 베니스 비엔날레 영국 대표 작가로 선정됐던 크리스 오필리는 알아두면 좋은 작가인데, 코끼리 똥을 바른 유화 작품을 내놨지요. 그의 트레이드 마크 같은 작품이지요. 원시가 문명에 가하는 펀치라고나 할까요.

미국에서 잘 나가는 케힌데 와일리의 작품도 한 눈에 쏙 들어오지요. 길거리 캐스팅한 평범한 흑인 여성에게 서구에서 추앙받은 왕이나 여왕의 근엄한 포즈를 취하게 한 작품입니다. 제국주의에 대한 야유라는 해석이 따라다집니다. 조디 비버는 흑인과 백인 남자들을 팬티만 입혀 찍은 사진을 내놨지요. 여자 나체에 줄창 그려대는 서구 미술계를 한방 먹이는 작품이지요. 이 작가, 2010년 8월 타임지 커버에 게재된 코가 잘려나간 아프가니스탄 여성 사진으로 유명한 그 사람입니다.

이번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영국 작가 잉카 쇼니바레이지요. 그는 자신을 ‘혼성 잡종’이라고 부르는 작가인데요. 마침내 그의 작품 앞에 오게 되면 아프리카 디아스포라의 정체성에 대해 ‘이건 뭐야’ 하는 생각을 갖게 될 겁니다. 그는 나이지리아 이민자 자손이구요. 식민지 수탈의 상징인 아프리카천을 활용한 작품을 주로 해 왔답니다. 이번에 나온 작품도 아프리카천 정장을 한 남자마네킹인데, 옷은 바지이면서 치맛자락이 달려있고 두상은 지구의로 대체돼 있는 희한한 남성이지요. 국적도 성별 구분도 모호해지는 지금의 세상에서 환경보호의 긴급함을 전투적 자세를 취한 이 남자 마네킹은 온몸으로 말하고 있는거지요. 폭식, 탐욕 등을 다룬 지옥 연작 사진은 인간 본질의 문제를 드러내는 건데, 여성 누드가 있어 우선 말초 신경을 먼저 자극할 수도 있겠네요.

한국은 아프리카처럼 아픈 식민의 경험을 가진 나라입니다. 그러나 우리 현대미술사에선 이들 같은 식민지 유산에 대한 성찰이 부족했지요. 그래서 많은 의미가 있는 전시입니다. 우리 근현대사를 돌아볼 수 있거든요. 아직 아이들 방학 기간이 남았지요. ‘인상주의’ ‘르네상스’ 같은 이른바 ‘교과서 미술’만 보러 갈게 아니라 이런 전시는 어떨까요. 반갑게도 무료입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