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회고록, 자원외교 국조특위 쟁점으로 급부상 기사의 사진
국회 해외자원개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2일 전체회의를 열어 기관보고 증인채택, 서류제출 요구 등을 의결한다.

그러나 증인채택을 둘러싼 여야의 의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을 통해 국회가 너무 빨리 국정조사에 임하고 있다며 비판적 시각을 드러낸 바 있어 ‘MB회고록’ 내용을 둘러싼 공방이 전개될 가능성이 커보인다.

여당은 증인의 범위를 석유공사, 가스공사, 광물자원공사 등 자원공기업의 현직 임원으로 한정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야당은 전직 임원도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청문회의 증인 채택을 두고도 여야는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포함해 당시 지식경제부 장관이었던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상득 전 의원과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등이 증인으로 출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여당은 이명박 정부의 자원개발은 참여정부의 정책을 계승한 것이며, 참여정부 장관들에 대한 잘못을 따지지 않은 채 이 전 대통령을 표적으로 삼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