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 월드컵] 이승훈 부진한 출발… 스피드스케이팅 5차 월드컵  5000m 9위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DB
한국 남자 장거리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스타 이승훈(대한항공)이 새해 첫 월드컵에서 부진하게 출발했다.

이승훈은 1일(한국시간) 노르웨이 하마르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5차 대회 남자 50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6분28초83의 기록으로 9위에 올랐다. 요리트 베르그스마(네덜란드)가 6분17초89의 기록으로 우승했고, 더위 드브리스(네덜란드·6분23초04)와 스베레 룬데 페데르센(노르웨이·6분23초21)이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5차 대회에서 이 종목 13위를 기록했던 이승훈은 올해 첫 대회에서는 순위를 조금 더 끌어올리는데 만족했다. 대신 이승훈은 1일 열리는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승훈 올 시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는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앞서 열린 여자 1500m 디비전A에서는 김보름(한국체대)이 2분00초99의 기록으로 13위에 올랐다. 함께 출전한 노선영(강원도청)도 2분01초39로 16위에 올랐다. 우승은 헤더 리처드슨(미국·1분56초30)이 차지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