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사무장, 공판 직후 쓰러져 병원행… ‘갑의 복수’ 시작되나? 기사의 사진
사진=박창진 사무장을 응원하는 모임 캡처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지시로 ‘땅콩회항’ 당시 비행기에서 내려야 했던 박창진 사무장이 결심 공판 진술 직후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창진 사무장을 응원하는 모임’의 운영자는 2일 온라인 카페에 박 사무장이 링거를 맞고 있는 사진과 함께 “재판에서 힘들게 증언하고 집 가는 길에 긴장이 풀어진 것 같다”며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글을 올렸다. 운영자는 이전부터 박 사무장의 근황을 전해왔다. 이날 역시 박 사무장의 공판이 끝난 후 동행한 것으로 보인다.

박 사무장은 이날 오후 서울서부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오성우) 심리로 열린 ‘땅콩회항’ 결심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 사무장은 “조 전 부사장은 힘없는 사람을 봉건시대 노예처럼 생각해 일방적 희생만 강요했고 진정한 사과 없이 남 탓만 한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회사 오너 장려이자 부사장인 지위를 남용해 항공기를 되돌리는 사상 초유 사태를 야기하고도 반성과 죄의식이 희박하다”며 “왜 여기 앉아 있나… 이런 생각을 하나”고 반문했다.

박 사무장은 ‘땅콩회항’ 사건 이후 50여일이 지난 1일부터 다시 업무에 복귀했다. 박 사무장의 이달 비행 스케줄은 대부분 국내선이나 일본·중국·동남아 단거리 국제선으로 짜여 있다. 매달 2~3회 이상 편성되는 장거리 노선은 인천~이탈리아 로마 1회뿐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내선과 단거리 국제노선은 대부분 현지에서 체류하지 않고 바로 승객을 받기 때문에 체력 소모가 크다”며 “대다수 승무원들은 비행 수당도 많고 체류비도 나오는 장거리 노선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