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부동산 앱 ‘다방’, 미디어윌그룹에서 투자유치 기사의 사진
다방을 개발, 서비스하는 스타트업 기업 스테이션3가 미디어윌 그룹으로부터 1차로 30억원 투자유치를 받았고, 2차 200억원 투자유치를 준비 중에 있다. ㈜스테이션은 미디어윌의 투자와 인프라를 통하여 모바일 부동산 시장에 강자로 도약을 준비 하고 있다.

미디어윌그룹은 벼룩시장, 알바천국 등 온ㆍ오프라인을 아우르는 8개 미디어와 부동산써브, 딘타이펑, 모스버거, 피치밸리 등 15개 계열사를 운영하는 중견 기업이다.

‘다방’은 전국의 오피스텔, 원룸, 투룸 전월세 매물을 전문적으로 제공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방을 내놓는 개인 및 공인중개사들이 직접 매물을 등록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오픈형 모바일 부동산 플랫폼이다. 매물 등록 시 사진 등록을 필수로 하기 때문에 방을 구하고자 하는 유저들은 발품을 팔지 않고도 방 상태까지 확인 할 수 있다.

또 360도 매물 보기 기능을 제공하여 방의 내부 구조를 로드뷰처럼 확인 가능하며, 위치 기반 서비스를 통해 방의 위치뿐만 아니라 근처에 관공소, 은행, 편의점, 카페 등 주변 정보까지 제공해 타 서비스들과 차별화 하고 있다.

다방의 이용일 이사는 “국내 최초로 오픈형 모바일 부동산 플랫폼인 다방을 개발하고 전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활성화 시켜나가면서 자금 부족으로 후발 주자인 ‘직방’에 비해 서비스를 더 적극적으로 홍보하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며 “이번에 미디어윌그룹에 지분 매각을 통한 투자유치로 자본을 확보한 만큼 앞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해 방 구하기 앱 시장에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것이 1차적인 목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미디어윌그룹에서 자금뿐만 아니라 영업 및 마케팅 인프라 활용 등 다양한 지원을 받는 만큼 다방에서는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에 대한 노하우 공유하는 논의를 지속적으로 해나가고 있다”며 “부동산 중견 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이 결합하여 부동산 시장에서 얼마나 큰 파급력을 보여줄지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원룸, 오피스텔 키워드로 검색 시 1위(2015년 1월 15일 기준)에 랭크되어 있는 ‘다방’은 2015년에는 광고 집행 등 집중적인 마케팅과 함께 허위 매물 근절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