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세무사회(회장 정구정)는 10일 제53주년 창립기념일을 맞이해 '제3회 조세학술상 시상식 및 선배의 날'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세무사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이번 시상식에서는 학술논문상에 고윤성 한국외국어대 교수(가족구성원의 소유지분 및 경영참여가 이익의 질에 미치는 영향)와 윤석남 세무사(소득처분제도의 문제점과 합리적 개선방향)가 수상했다.

조세제도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해 수여하는 학술공로상에는 옥무석 이화여대 교수와 서희열 강남대 교수가 공동 수상했다.

옥 교수는 '세무와 회계연구' 학술지를 창간하고 세법학의 학술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 교수는 세무회계분야 학계에 종사하면서 후학 양성에 큰 기여를 하고, 수많은 연구를 통해 세무사제도의 발전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세법에 대한 연구·조사활동 및 건의를 통해 세정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이승문 세무사가 특별공로상을 수상했다. 이 세무사는 그동안 납세자의 권익보호와 조세정의 구현을 위해 조세법 연구활동에 매진하고 세무사회 법제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정부에 활발한 정책 건의활동을 해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정 회장은 "역대 회장들을 비롯한 선배 회원들의 노고로 오늘의 세무사회와 세무사제도가 있다"며 앞으로도 회원 모두가 세무사회를 중심으로 단합해 세무사제도의 발전과 조세정의 구현을 위해 다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선정수 기자 js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