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상] EXID 수원대 OT 직캠… 직캠은 역시 ‘파킬’ “하니와 밥먹어라”

[영상] EXID 수원대 OT 직캠… 직캠은 역시 ‘파킬’ “하니와 밥먹어라” 기사의 사진
사진=pharkil 유튜브 캡처
걸그룹 EXID의 ‘위아래’ 열풍은 ‘직캠’(관중이 직접 휴대폰 캠코더로 촬영한 영상)에서 비롯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수원대 오리엔테이션(OT)의 EXID 직캠이 다시 한번 공개되며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직캠의 촬영자는 ‘파킬(pharkil)’씨로 네티즌들은 “대학 OT도 따라가는 파킬 선생” “역시 퀄리티는 파킬이 최고”라는 반응을 보였다.

EXID는 21일 tvN ‘SNL코리아’에 출연해 “직캠만 찍고 있으면 춤추게 된다”며 “직캠 촬영자를 만나 식사라도 대접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당초 히트하지 못했던 EXID가 3개월 만에 직캠으로 가요계의 아이콘이 됐다. EXID 위아래를 ‘강제로 1위하게 만든’ 직캠의 시초 역시 파킬씨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파킬씨에 대한 다양한 소문들이 돌고 있다. “대표와 멤버가 식사 하자고 했는데 부담스럽다고 거절했다” “부담스러워서가 아니라 다른 걸그룹들의 촬영을 가느라 바빠서 그렇다고 한다” “파킬씨가 부담스러워 거절했는데 소속사에서 다른 촬영이 바빠서 거절했다고 언론 플레이 했다” “이들 모두 헛소문이다” 등 다양한 추측들이 쏟아졌다.

이유야 어떻든 EXID는 수많은 행사를 소화중이다. 네티즌들은 “걸그룹 직캠도 하나의 예술 장르로 봐야한다”며 “직캠이 방송의 정제된 화면과 비교해 갖는 나름의 매력이 있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