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스튜디오라 믿었더니… ‘눈 감은 신부’ 결혼 앨범, 배상은? 기사의 사진
눈 감은 신부의 사진은 배상받을 수 있을까?

서울중앙지법은 눈 감은 신부의 사진으로 앨범을 제작한 웨딩 스튜디오에 촬영 의뢰비 40만원을 돌려주고 위자료 100만원을 지급하라고 2일 판결했다.

지난해 7월 조씨는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 65만원을 들여 결혼식 앨범 제작을 의뢰했다.

앨범을 받아 든 조씨는 깜짝 놀랐다. 신부와 신부 아버지가 눈을 감고 있었고, 신랑과 신부의 어머니가 엉뚱한 곳을 쳐다보고 있었다. 사진기사가 찍은 사진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사진으로 채워져 있었다.

스튜디오가 부산에서 치러지는 결혼식에 전속 사진사 대신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보냈기 때문이다. 화가 난 조씨는 스튜디오 대표 이모씨를 상대로 위자료 1100만원을 지급하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네티즌들은 “인생 한 번뿐인 결혼식에 상처가 심할 듯”이라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찍은 게 많을 텐데 눈 뜬 거로 바꿔주지는 못할망정 소송까지 가게 한 스튜디오의 문제 아닌가”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에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라니”하며 혀를 내둘렀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