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통죄 폐지 영향? 기혼자 만남 사이트 접속 폭주… “비밀 보장할게요”

간통죄 폐지 영향? 기혼자 만남 사이트 접속 폭주… “비밀 보장할게요” 기사의 사진
애슐리 매디슨 홈페이지 캡처
“쉿! 기혼자도 때론 외롭다”

대놓고 기혼자끼리의 만남을 주선하는 사이트가 등장했다. ‘기혼자도 때론 외롭다’ ‘비밀이 보장된다’ 등의 광고문구를 사용하고 있는 이 사이트는 간통제 폐지 이후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등 입소문을 타고 있다.

기혼자간의 만남 주선 사이트인 ‘기혼자닷컴’은 오는 25일 서비스 오픈을 앞두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적립금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용자는 가입신청 전 ‘불륜은 범죄이며, 불륜을 목적으로 이용하지 않고, 건전한 친목을 목적으로 사용하겠다’는 항목을 체크해야 한다. 지난해 4월부터 회원 신청을 받아온 이 사이트의 가입 신청자는 23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이트는 2일 한때 트래픽이 초과돼 접속에 어려움을 겪었다. 간통죄 폐지 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기혼자 만남 사이트가 등장했다’는 말이 퍼지면서 접속이 폭주한 것이다. 네티즌들은 “이슈성 사이트 같다” “어떤 곳일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혼자닷컴은 2001년 캐나다에서 만들어진 기혼자 대상 소셜 데이팅 사이트 ‘애슐리매디슨’을 표방했다. 36개국에서 2500만명이 가입할 만큼 인기를 끌고 있는 애슐리매디슨은 ‘인생은 짧아요, 바람을 피세요’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는 “일반인의 간통을 방조하거나 조장해 사회적 해악을 확산하고 건전한 법질서를 현저히 해할 우려가 크다”며 지난해 사이트 차단조치를 내렸다.

방통위가 애슐리매디슨에 문제 삼은 대목은 ‘회원가입 시 개인의 성적 취향, 성관계 의사 등을 표시토록 하여 회원 간 만남을 중개한 것’과 ‘다수 회원의 자기소개를 통해 성관계를 포함한 만남을 원하는 내용 등을 게재한 것’이다. 기혼자닷컴은 이용자들이 성관계를 전제로 만나는 것을 금지하고 선정적인 사진을 걸러내는 등 수위를 조절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