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성모병원 이종원·한현호 교수, 여성 생식기 결손 3D 재건 신치료법 선봬

서울성모병원 이종원·한현호 교수, 여성 생식기 결손 3D 재건 신치료법 선봬 기사의 사진
여성의 생식기관이 종양으로 인한 제거 수술로 인해 결손된 부분을 3차원(3D) 기법으로 재건하는 수술법이 개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성형외과 이종원·한현호 교수팀은 2012년 4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외음부 또는 질에 종양이 생겨 회음부 결손이 발생한 여성 환자 9명을 대상으로 회음부의 삼차원 구조에 맞춘 피판을 도안하여 성공적으로 재건시켰다. 피판이란 몸의 한 조직을 다른 부위에 옮겨 조직재건에 사용하는 방법이다.

여성 회음부의 결손이 발생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상피내암, 편평세포암, 유방 외 파젯병 등이 있으며, 종양 제거를 위해 회음부의 광범위한 결손은 필수적이었다.

이 교수팀이 개발한 신 수술법은 여성 회음부의 삼차원적(3D) 재건을 위해 디자인한 피판 모양이 갈매기 날개를 펼친 형상과 비슷하여 ‘갈매기 날개 피판술’이라 명명했다.

수술 방법은 내음부 동맥의 천공지(동맥에서 나와 피부로 올라오는 미세 혈관)를 음핵 레벨에서 초음파을 이용해 대략적인 위치를 찾고 결손 부위 크기에 맞게 도안된 피판을 한쪽 또는 양쪽에서 들어올려 피판에 혈류를 공급하는 내음부천공지혈관을 확인하고 보존해야 한다. 이후 결손부위를 통과시키고 없어진 외음부와 질 모양에 맞춰 150~180도 회전하고 셋팅하여 봉합한다.

시행한 환자 9명은 현재까지 특별한 합병증이 없을 정도로 수술적 결과가 매우 좋다. 수술 후 당겨지는 부위가 없어 수술 당일 날부터 가벼운 보행이 가능했으며 2일째부터는 좌욕이 가능해 별도의 소독치료가 필요하지 않았다. 그리고 4~7일째에는 퇴원이 가능하다.

신 수술법 개발 이전에는 종양제거 후 그냥 억지로 봉합하거나 허벅지나 엉덩이살을 이용한 피판은 정상적인 회음부 모양을 만들기 어렵고 심한 변형이 발생했다. 또한 피판시킨 허벅지나 엉덩이에도 넓은 수술 흉터가 생겨 회복기간이 길고 거동에도 많은 제한이 있어 환자 만족도가 그리 높지 못했다.

이 교수는 이 수술법의 가장 큰 장점은 “여성 회음부의 3차원적 구조에 맞추어 도톰한 외음부 모양을 만들어주고 질 입구를 감싸면서 가장 자연스러운 여성 성기 모양을 만들어 주기 때문에 원래의 외음부 역할처럼 새로 만들어진 외음부가 질 입구를 조여주는 역할을 해 내부를 보호하고 수술 후 성관계까지 가능하게 해 기능적인 면과 미용적인 면 모두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교수팀이 개발한 새로운 수술법은 유럽 권위적 학술지 ‘International Wound Journal’년 1월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장윤형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