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사보상금 6300만원 취약계층 재수생.코피노 아동에 기부” 정두언,저축은행 무죄판결 보상금 기사의 사진
저축은행에서 돈을 받은 혐의를 받았다가 무죄 판결을 받은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이 4일 억울한 구금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국가로부터 '형사보상금'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1부는 국가가 정 의원에게 약 6360만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했다고 정 의원 측이 전했다.
정 의원은 지난 2013년 1월24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법정 구속돼 10개월 만인 같은 해 11월23일 석방돼 의정 활동에 복귀한 바 있다. 법원은 정 의원의 구금 기간 하루 최대 임금으로 보상금을 산정했다.
정 의원은 이날 받은 보상금 전액을 재수생과 코피노(kopino·한국인과 필리핀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 아동에게 기부하기로 했다. 6천만원은 모 복지재단을 통해 빈곤 가정 재수생에게 기부하고 남은 돈에 사재를 더 보태 필리핀에 있는 코피노아동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