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사 테러]용의자 김모(55)는 독도지킴이 대장 기사의 사진
주한미국대사가 사상 처음으로 국내에서 피습을 당했다. 용의자 김모(55)씨는 우리마당 독도지킴이 대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오전 괴한의 공격을 받아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7시40분 께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화협 주최 조찬 강연회에 참석해 식사를 하던 중 괴한의 공격을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화협 주최 조찬 강연회에서 5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으로부터 면도칼로 얼굴 부위를 공격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퍼트 대사는 크게 피를 흘린 채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포토 갤러리]면도칼 테러…피 흘리며 병원 향하는 리퍼트 대사 사진 보기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