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경원 국회 외통위 위원장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 美의회에 서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인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이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의 피습사건과 관련, 미국 의회에 서한을 보내 유감과 위로의 뜻을 표하고 한미동맹 강화를 당부한 것으로 7일 전해졌다.

나 위원장은 서한에서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한국 속담을 인용해 “어려운 일을 겪은 뒤 일이 더 든든해진다는 의미로, 이번 사건이 오히려 한미관계를 더 굳건하게 단단하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위원장은 이어 “우리 국민들 모두가 대한민국에 깊은 애정을 표현해 왔던 리퍼트 대사의 조속한 회복과 업무복귀를 한 마음으로 기원하고 있다는 것을 전한다”며 “다시 한 번 위로의 마음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나 위원장은 사건 발생 직후인 지난 5일 국회 외통위 긴급회의를 소집, 사건 정황의 조속한 파악을 당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한 외교사절에 대한 안전강화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광형 기자 g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