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한 JYP, 적자 탈출하고 지난해 순이익 78억5000만원 기사의 사진
박진영의 JYP가 기사회생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10일 “지난해 매출액이 흑자로 전환됐다”고 밝히며 공시를 공개했다.

JYP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484억8247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4%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82억5663만원으로 전년 25억5331만원 손실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 당기 순이익은 78억5014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엔 이 부문에서 39억4488만원의 손실을 봤다.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013년 비상장 JYP와 상장사 JYP 엔터의 합병으로 매출액이 증가하고 손익구조가 개선됐다”며 “지난해부터 회사에서 자체 제작하는 콘서트, MD 사업부문과 자회사 JYP 픽쳐스가 주도하는 드라마 영화 제작 사업 등이 성장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또 윤박, 최우식 등 배우 매니지먼트 부문에서도 배우들이 약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미나 기자 min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