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형마트 화장실서 고교생이 여중생 성폭행”

“대형마트 화장실서 고교생이 여중생 성폭행” 기사의 사진
충남 논산에서 ‘여중생이 남고생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충남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저녁 논산시 한 대형마트 남자화장실에서 고교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피해 여중생 측 가족이 최근 경찰에 신고했다.

이 피해 여중생 측은 “이달 초순 다른 고교생이 또 다른 화장실에서 성폭행했다”고 경찰에 함께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여중생이 가해자로 지목한 남학생 두 명은 친구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피해 여중생은 다른 지역으로 전학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중생이 범죄 장소로 특정한 대형마트 매장에는 직원을 포함해 오가는 사람이 많았으나, 성범죄 발생 여부를 알지는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매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도 일부 고장 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중생에 대한 진술 조사를 마친 경찰은 두 고교생을 입건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논산=정재학 기자 jh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