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은 청이 좋아’… 서울시,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 문화나눔 대잔치 기사의 사진
서울시는 시청사 지하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 28일 오후 4시부터 퓨전 클래식 공연이 열린다고 27일 밝혔다.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열리는 ‘토요일은 청이 좋아’ 행사 프로그램으로 1시간30분 동안 열리는 이 공연은 정통 클래식에 대중음악, 댄스스포츠와 바이올린 연주 등이 곁들여 진다.

앞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시민청 시민플자에서 국제개발 NGO인 ‘지구촌 나눔운동’이 진행하는 동티모르 꿈도서관 지원을 위한 중고도서 바자회가 열린다. 동티모르 아이들에게 전할 책갈피를 제작하고 도서관에 비치할 포토북을 촬영하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오후 2시 태평홀에서는 박원순 시장과 미혼 남녀가 참석해 결혼을 주제로 이야기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는 ‘청(聽)책토론회’가 진행된다.

시민플라자에서는 한마음 살림장이 열려 시민들이 직접 만든 수공예품, 먹거리 등을 구경하고 구입할 수 있다. 한마음 살림장은 판매금액의 10%를 자율적으로 기부하는 착한 장터다.

라동철 선임기자 rdchu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