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기성용 또 쾅!… 아시아 프리미어리거 최다 골 기록 경신

기성용(26·스완지시티)이 올 시즌 7호 골을 터뜨렸다. 아시아 프리미어리거 최다 득점 기록을 경신했다.

기성용은 4일 웨일스 스완지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홈경기에서 득점 없이 맞선 전반 18분 헐 시티의 골문을 열었다. 동료 미드필더 존조 셸비(23)의 중거리 슛이 상대 골키퍼에 가로막히자 기성용은 골문으로 달려들어 왼발로 공을 밀어 넣었다.

지난달 5일 토트넘 핫스퍼와의 28라운드로부터 1개월 만에 작성한 득점 기록이다. 올 시즌 7번째 득점이다. 득점 부문에서 자신이 보유한 한국이 프리미어리거 최다 기록은 물론 아시아 최다 기록(이상 6골)까지 경신했다. 기성용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일본인 미드필더 가가와 신지(26·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아시아 프리미어리거 최다 득점 타이기록을 갖고 있었다.

기성용은 전후반 90분을 모두 뛰었다. 스완지시티는 3대 1로 승리했다. 중간 전적 13승7무11패(승점 46)로 리그 8위에 올랐다.

한편 윤석영(25·퀸즈파크 레인저스)은 웨스트브롬위치 알비온과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37분까지 뛰었다. 퀸즈파크 레인저스는 4대 1로 승리했다. 중간 전적 7승4무20패(승점 25)로 강등권의 상한선인 18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17위 선덜랜드(승점 26)와 승점을 1점차로 좁혀 강등권 탈출의 희망을 남겼다.

아스날은 리버풀을 4대 1로 격파하고 리그 2위로 올라섰다. 한 경기 덜 치른 선두 첼시(승점 70)를 승점 7점차로 추격한 승점 63점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