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이를 기억해주세요”…학원 차에서 떨어진 아이 방치한 관장에 과실치사

“예원이를 기억해주세요”…학원 차에서 떨어진 아이 방치한 관장에 과실치사 기사의 사진
다음 아고라 캡처
지난달 30일 경기 용인시의 한 태권도 학원 차량에서 6세 여아가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차를 운행하던 관장은 부상당한 아이를 데리고 병원이 아닌 학원으로 간 것이 밝혀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3일 다음 아고라 청원에 ‘예원이를 기억해주세요’라며 관장의 엄벌을 요구하는 글이 게재돼 누리꾼들이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글쓴이 A씨는 예원이의 생전 사진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함께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이동하는 학원차량에서 튕겨져 나가 목숨을 잃은 천사 예원이의 사연이라고 운을 뗐다.

당시 열린 문으로 떨어진 예원이는 머리에 큰 부상을 입었다.

그러나 관장은 심폐소생술로 예원이의 호흡이 돌아오자 아이들을 수업에 들여보내기 위해 예원이를 태운 채 병원이 아닌 학원으로 향했다.

관장은 아이들을 내려주고 그제야 119에 신고, 사고지점에서 600m 떨어진 곳에서 구급대에 예원이를 인계했다.

당시 예원이는 이미 맥박이 약해진 상태였고 결국 구급차 안에서 심정지가 와 병원 도착시 이미 사망하고 말았다.

이에 A씨는 "예원이의 부모, 가족들은 아이의 가는 길도 지키지 못 했다"며 "아직 어린아이이다. 상식 밖의 행동으로 30분간 아이를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한 관장은 명백히 살인죄를 받아야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A씨에 따르면 예원이 가족은 지난 2일 수원지검 판사로부터 억장이 무너지는 소식을 들었다. 바로 관장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됐다는 것이었다.

기각 이유는 관장의 아내가 곧 출산 예정이고 도주와 증거인멸의 위험이 없다는 것이었다.

A씨는 관장이 '과실치사' 혐의로 벌금 2000만원에 징역 1년 미만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A씨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건 살인사건이다"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누리꾼들에게 “관장이 정확한 죗값을 치를 수 있도록 어른들이 나서야 한다”며 “제2의 예원이가 나오게 할 순 없다”고 말하며 관심과 도움을 호소했다.

한편 예원이를 오래도록 기억해 달라는 A씨의 글은 게재 하루 만에 1만 명이 넘는 서명을 기록하고 있다.

다음 아고라 서명하러 가기(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65699&objCate1=1&pageIndex=1).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