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살아난 ‘황제’ 고종의 꿈… 즉위식 고증 재현 기사의 사진
1897년 고종이 환구단에서 대한제국을 선포하고 황제에 즉위한 과정이 재현된다.

국립국악원은 고종 황제 즉위 의례와 절차를 기록한 ‘고종대례의궤’를 고증해 재현한 ‘대한의 하늘’ 공연을 오는 16∼18일 서울시 서초구 예악당에서 무대에 올린다.

‘고종대례의궤’에 기록된 23개 의례 가운데 즉위식의 핵심이 되는 5개 의례를 복원한다. 하늘에 ‘황제국’이라는 것을 알리는 제사를 시작으로 고종이 황제에 등극하는 제례인 ‘등극의’, 문무백관이 축하 표문을 올리는 의식, 황후와 황태자의 책봉식과 외교 사절의 알현식 등을 망라한다.

문화재청이 2003년 경복궁 근정전 보수공사 준공식에서, 서울시가 2008년과 2009년 운현궁에서 각각 ‘등극의’ 일부를 재현한 적은 있지만, 황제 즉위와 관련한 주요 의례 일체를 재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미나 기자 min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