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처녀가 아닌 여자들은…” 유세윤, 장동민에 이어 뒤늦은 사과

“처녀가 아닌 여자들은…” 유세윤, 장동민에 이어 뒤늦은 사과 기사의 사진
개그맨 유세윤이 장동민에 이어 과거 여성 비하 발언을 한 것을 사과했다. 몇해 전 인터넷방송에서 한 발언이 문제가 되자 뒤늦게 사과한 것이다.

유세윤은 13일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옹꾸라)’ 팬 카페에서 “죄송합니다.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다시는 그러지 않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유세윤은 몇해 전 장동민, 유상무와 옹달샘이라는 팀을 꾸려 개인 인터넷방송 ‘옹꾸라’를 진행했다. 해당 방송에서 이들은 “여자들은 멍청해서 머리가 남자한테 안 된다” “처녀가 아닌 여자를 참을 수 없다” 등 여성 비하 발언을 해 문제가 됐다. 당시에도 거친 발언으로 방송을 접었다.

최근 장동민이 MBC ‘무한도전’의 여섯 번째 멤버인 식스맨 후보로 거론되자 ‘옹꾸라’가 다시 회자됐다. 개인 인터넷방송이라고 해도 문제가 다분한 발언을 한 방송인을 ‘국민예능’이라고 불리는 방송에 투입해서는 안 된다는 이유에서였다.

논란이 이어지자 장동민은 소속사를 통해 가장 먼저 사과했다.

그는 “저 때문에 실망하고 불쾌해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치기어린 마음에 생각 없이 던진 말 한마디에 상처받을 누군가를 생각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웃길 수만 있다면 어떤 말이든 괜찮다고 생각했던 제 잘못이 크다”며 “당시 사건으로 전 큰 교훈을 얻었고 처음 방송을 시작하던 마음가짐으로 활동에 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