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버스 남자 성기 낙서... 죄송합니다” 심상정, 비서 사표 수리 기사의 사진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22일 자신의 비서가 최근 세월호 희생자 추모 시위에 참석, 경찰버스에 음란한 낙서를 해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실 명의로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비록 퇴근후 (비서가) 사적으로 한 일이지만, 의원을 보좌하는 직원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논란을 일으킨 비서는 전날 사의를 표했으며, 심 원내대표는 이날 사표를 수리했다고 전했다.

해당 비서는 지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세월호 시위에 참석,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대 버스에 펜으로 남자 성기를 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은 비서가 자신의 트위터에 그림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퍼져나갔으며,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거센 논란이 일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관련기사 ▶“경찰 버스 에 남자 성기 그림 그려” 야당 의원 공보비서,펜으로 낙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