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새누리당 오신환(44) 당선자는 여권의 불모지인 서울 관악을에서 승리하며 이번 선거의 최대 기적을 이뤄냈다. 관악을은 여야의 승패를 갈리게 한 최대 승부처였다.

오 당선자는 29일 선거사무소에서 “중앙정치나 이념정치가 아닌 지역 주민을 섬기는 민생정치로 새로운 변화를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남은 임기 1년 동안 27년간 못했던 것을 한꺼번에 이룰 수 잆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변화의 토대는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27년 만에 주신 소중한 기회가 헛되지 않도록 제대로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내일부터 바로 운동화 끈을 조여 메고 국회와 지역을 누비며 관악 발전을 위해 사력을 다해 뛰겠다”고 했다.

관악을은 1988년 소선거구제가 도입된 이후 27년간 보수 정당의 후보가 당선된 적이 한번도 없는 지역이다. 호남 출신과 젊은층이 많아 야권 지지세가 강한 곳으로 꼽힌다.

오 당선자는 배우 장동건, 이선균과 한국예술종합학교 동기(1기)다. 한예종 졸업 이후 서울문화재단 이사, 마루예술원 연극부문 대표 등을 지내면서 한동안 연극인으로 살았다. 정치권에는 2006년 지방선거 때 발을 내디뎠다. 당시 관악 제1선거구에서 서울시의원으로 당선돼 최연소 남성 서울시의원의 기록을 세웠다. 부친 오유근(81)씨에 이어 서울시의원이 되면서 부자(父子) 시의원이라는 타이틀도 생겼다. 이어 2010년 관악구청장 선거에 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했고 2012년 19대 총선에 새누리당 후보로 나섰지만 연거푸 고배를 마셨다.

오 당선자는 관악에서 초·중·고교를 졸업하고 40여년째 거주하고 있는 토박이다. 이 때문에 오 당선자의 승리가 단순히 야권 분열로 인한 반사이익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오 당선자 측 인사는 “관악 지역 사정은 당내에서 오 당선자가 가장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그만큼 지역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고 했다. 부인 유정미씨와의 사이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