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적이면 손해” 서울대 윤리 시험 집단 커닝 기사의 사진
서울대에서 집단 커닝 사건이 발생했다. 학교는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들을 대상으로 재시험을 치르는 방향으로 마무리할 모양새다. 학생들은 “양심껏 시험을 치른 학생들만 피해를 보는 것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최근 서울대의 한 윤리학 강의 시험에서는 학생들이 커닝을 하거나 휴대폰이나 교재를 보면서 답을 채우는 일이 발생했다. 시험 도중 화장실을 갔다오면서 커닝을 하거나 대놓고 수업 자료를 보는 학생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가열되자 해당 수업의 시간강사는 재시험을 실시한다는 공지를 올렸다.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들은 양심에 따라 재시험을 치르라는 내용이었다. 중간고사에서 본인이 제출한 시험지를 되돌려 받고 커닝해서 작성한 부분을 수정액으로 삭제하고 답안지를 다시 제출하라는 것이다.

하지만 학생들의 생각은 차갑다. “커닝범을 찾으려는 노력을 않겠다는 것” “불법을 저지른 사람을 징계치 않고 넘어가면, 같은 일이 반복될 것” “조교들에게도 관리 허술의 책임이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