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을 위한 행진곡, 광주정신” 정의화, 5.18기념곡 지정 촉구

“임을 위한 행진곡, 광주정신” 정의화, 5.18기념곡 지정 촉구 기사의 사진
정의화 국회의장은 18일 '임을 위한 행진곡' 추모곡 선정 논란과 관련 "정부가 조금 더 긍정적으로 미래지향적으로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 35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내가 생각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임'은 광주정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광주정신은 반독재투쟁을 한 민주정신이고 광주정신은 인권과 평화의 정신"이라며 "그 임의 광주정신을 우리 국민을 대통합해 내는 통합의 정신, 상생의 정신으로 이제는 발전해 가야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국회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촉구 결의안이 채택된 것을 언급하며 "국회에서 결의한 것을 존중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그런 뜻에서 오늘 국회 사무총장, 도서관장, 입법조사처장, 예산처장, 사무차장, 입법차장, 수석전문위원 등 전 간부가 35주년 추념식에 참석했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기념식에서 우비를 착용하지 않은 채 자리를 지켰으며, 기념식 참석 후 5·18 민주묘지에 안장돼 있는 국회의원 출신 7명의 묘소를 참배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