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행진곡, 광주정신” 정의화, 5.18기념곡 지정 촉구 기사의 사진
정의화 국회의장은 18일 '임을 위한 행진곡' 추모곡 선정 논란과 관련 "정부가 조금 더 긍정적으로 미래지향적으로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 35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내가 생각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임'은 광주정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광주정신은 반독재투쟁을 한 민주정신이고 광주정신은 인권과 평화의 정신"이라며 "그 임의 광주정신을 우리 국민을 대통합해 내는 통합의 정신, 상생의 정신으로 이제는 발전해 가야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국회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촉구 결의안이 채택된 것을 언급하며 "국회에서 결의한 것을 존중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그런 뜻에서 오늘 국회 사무총장, 도서관장, 입법조사처장, 예산처장, 사무차장, 입법차장, 수석전문위원 등 전 간부가 35주년 추념식에 참석했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기념식에서 우비를 착용하지 않은 채 자리를 지켰으며, 기념식 참석 후 5·18 민주묘지에 안장돼 있는 국회의원 출신 7명의 묘소를 참배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