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대회 출신 법학도 여성, 15년 노숙생활 끝에 객사

미인대회 출신 법학도 여성, 15년 노숙생활 끝에 객사 기사의 사진
Dailymail
‘인생사 세옹지마’란 말처럼 화려할 것만 같던 미인대회 출신 여성의 객사 사연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여성은 15년 동안 노숙생활 끝에 객사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최근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의 한 공원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다마리아 루이스(68)의 비극적인 삶을 보도했다.

루이스는 1973년 '미스 베네수엘라 대회'에 출전해 입상한 여성이었다. 당시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그녀는 빼어난 미모와 지성을 갖춘 미인으로 유명세를 탔다.

대회 이후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큰 인기를 얻었지만, 행복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그는 법률가 대신 액세사리 사업을 시작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루이스를 질투해 학대를 일삼았던 '오빠'였다.

루이스의 오빠는 친구도 못 만나게 하는 등 자유를 억압하며 폭행까지 했다.

학대를 참다못한 루이스는 경찰에 신고했지만 소용없었다.

경찰은 반복적인 신고에도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결국 루이스는 지난 2000년 무작정 집을 나와 거리에서 생활을 시작했다.

기구한 그의 사연이 지난 2005년 언론에 공개돼 잠시 관심을 받았으나 금세 잊히고 말았다.

결국 루이스는 15년간 가족과 연락을 끊고 노숙생활을 하다 최근 사망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