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학년 언니들이 준 치욕” 광주 모 여대 ‘똥군기’ 사건… 페북지기 초이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니가 왜 과대표야! 과대로서 잘한 게 뭐 있냐. 인사도 90도로 안 하고. 왜 말을 안 해? 너 귀머거리야? 너 사회 나가서 보자. 1~3학년 전체 학우들이 너 하나 때문에 벌 받는 거야!”

광주여대 S학과 4학년 언니들이 1~3학년 전체 학생을 상대로 기합을 주는 자리에서 1학년 과대표 A양(19)에게 모욕적인 언행을 퍼부었다는 고발글이 인터넷을 달구고 있습니다. 100명이 넘는 학우들이 지켜보는 자리에서 4학년 언니들로부터 끔찍한 일을 당했다는 피해 학생 A양은 정말로 사회에 나와서도 똑같은 일을 당할 것이 두려워 자퇴서를 제출한 상태입니다. 또 변호사를 선임해 가해 학생과 학교측을 상대로 한 소송을 고려하고 있다고 합니다.

네티즌들은 A양의 고발글을 보고 ‘황당한 똥군기’라며 비난을 퍼붓고 있습니다. 가해 학생들이 먼저 진심어린 사과를 했더라면, S학과측이 사건 덮기에 급급하지 않았더라면 A양은 이렇게 힘들어하지 않았을 텐데요. 24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A양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4학년 언니들로부터 끔찍한 폭언과 모욕을 당했다고 호소했습니다.

사건은 지난 14일 광주여대 교정 안에서 벌어졌습니다. 체육대회가 끝나자 4학년 선배들이 1~3학년 전체 학우들에게 학내 한 건물 지하에 있는 검도실로 모이라고 했답니다. 학생들이 모이자 4학년 학생들은 모든 학생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했다는군요.

이 때부터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고 합니다. 휴대전화를 압수한 것은 4학년 언니들이 후배전체에게 기합을 주겠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내가 널 혼내는 장면을 녹취하지 못하게 하겠다는 건가요?

휴대전화를 빼앗긴 후배 학생들은 40여분 정도 줄을 선 채 서 있어야 했다고 합니다. 이어 4학년 언니들은 학생들을 다시 5층 강의실로 가라고 했다고 하고요. 여기서도 1학년 학생들은 40여분간 두 줄로 서있는 벌을 받았다고 합니다.

줄 서는 벌칙을 받고 난 뒤 4학년 언니들이 A양을 비롯한 몇 명을 콕 집어 불러냈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모두가 지켜보는 앞에서 모욕을 줬다는군요.

A양은 “과대표로서 혼날 일이 있다면 당연히 혼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왜 혼이 나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4학년 언니들이 나를 몰아세우고 툭툭 치며 협박했다”고 말했습니다. A양은 특히 사건 당시 인대이식수술을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였고 다리를 절고 있었는데도 4학년 언니들이 얼차려를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4학년 언니들이 A양을 왜 혼냈을까요? A양은 앞서 지난 6~7일 취업박람회 견학을 다녀왔는데 그 때 선배들이 자신에게 90도로 허리를 굽혀 인사를 하지 않았고 체육대회에서 열심히 하지 않았다는 트집을 잡은 것 같다고 합니다. 어쨌든 가장 큰 문제는 모든 학우들이 보고 있는데 A양에게 공개적인 치욕감을 안겼다는데 있겠죠.

A양에 따르면 4학년 언니들은 A양에게 “니가 욕했지?” “과대로서 한 게 뭐 있냐. 과대 바꾼 적 있어. 과대 바꿔” “니가 뭔데 과대를 해” “우리한테 인사도 안하고 너 마음에 안 들어” “너 때문에 집합시켰다. 니가 문제가 많아서 그래.” “나랑 장난해? 벙어리야? 귀머거리야?” “사회 나가서 보자. 니가 얼마나 잘났는지 보자” 이런 식의 폭언을 퍼부었다고 합니다.

S학과측의 반응도 A양측을 더욱 힘들게 했습니다.

애초 학생들이 혼나는 자리조차 S학과 교수가 인정한 자리라고 합니다. 심지어 전체 학생들이 모인 자리에 B 교수가 와서는 30~40분간 얘기했고 자리를 먼저 뜨면서 4학년 언니들에게 ‘일찍 끝내고 가라’라고 했다고 합니다. B 교수가 자리를 뜨자 4학년 언니들이 돌변해 A양 등을 불러낸 것이라고 하네요.

A양의 모친은 딸이 당한 모욕을 참지 못하고 지난 18일 자퇴서를 들고 학교를 찾아갔다고 합니다. A양의 모친은 B 교수에게 가해 학생들의 진심어린 사과와 가해 학생들을 상대로 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고 하네요. B 교수는 가해학생들이 쓴 사과문을 전해주며 A양의 자퇴를 보류하자고 설득했다고 하고요.



A양은 그러나 이후에도 더욱 큰 절망감을 느꼈다고 합니다. 가해학생들은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기는커녕 자신이 잘못을 해 훈육했을 뿐이라는 식의 사과문을 썼다고 합니다. 또 가해학생 징계를 알아보겠다던 S학과측의 약속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A양 모친이 이후 학생처와 총장실 등에 문의한 결과 이번 사건이 있었는지조차 모르고 있었다고 하네요.

A양과 가족은 이번 일을 유명 커뮤니티 ‘오늘의유머’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회원들은 4학년 선배의 황당한 군기잡기와 무성의한 사과문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사과문을 요약하면 전부 오해다. 우린 잘못 없지만 사과하니 용서해라라네요.”

“사과문이 아니라 변명문이네요.”

“학교에 얘기해봐야 면피하기 급급할 뿐입니다. 경찰에 고소하세요.”



결국 A양은 학교를 자퇴하기로 결심했습니다. 4학년 언니들을 다시 마주칠까봐 걱정이 돼 전공을 바꿀 생각까지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법적인 조치에 들어갈 생각이라고 합니다.

A양의 가족은 “변호사와 상담을 해보니 100명 이상이 모인 자리에서 그런 일을 겪었다면 충분히 모욕죄나 명예훼손죄가 성립된다고 했다”면서 “학교측을 상대로도 정신적 피해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도 있다고 해 고려중”이라고 말했습니다.

A양은 그러나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습니다. 4학년 언니들이 자신에게 진심어린 사과만 했더라면, 학교측이 이번 일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자신의 아픔을 감싸줬다면 법적 대응에 나서지는 않았을 거라고 말이죠.

끔찍한 일입니다. 1990년대 초 대학생활을 하고 군복무를 한 저조차 저런 경험을 한 적이 없는데 말이죠. 세상이 거꾸로 가나요? 자신이 인정받고 존경받는 유일한 길은 폭압이나 명령이 아니라 겸손과 솔선수범이라는 걸 그 4학년 언니들이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S학과 학과장을 맡고 있는 B 교수는 기사가 나간 뒤 국민일보로 전화를 걸어와 “전체 후배들의 휴대전화를 빼앗고 특정 학생을 불러내 윽박지른 4학년 학생들의 행동에는 분명 문제가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A양과 모친이 학교를 찾아왔을 당시 4학년 학생들은 사과하기 위해 3시간 반동안 대기하고 있었고, A양과 모친은 4학년 학생들의 사과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B 교수는 또 “A양측의 설명과 달리 학교는 현재 가해 학생들에 대한 징계 조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