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하는 회사의 이름은 삼성물산으로 정해졌다.

형식은 제일모직이 삼성물산을 기준 주가에 따라 1대 0.35로 합병하는 형식이지만, 사명은 반대로 삼성물산 쪽에 무게를 실은 것이다.

삼성 측은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와 삼성그룹의 창업정신을 계승하는 차원에서 기존 삼성물산을 쓰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삼성물산이 삼성그룹 내에서 갖는 상징성을 고려하고 '삼성'이라는 브랜드를 살리겠다는 결정으로 풀이된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은 제일제당과 함께 삼성그룹의 3대 모태 기업 중 하나로, 특히 삼성물산은 고(故) 이병철 선대회장이 삼성그룹 계열사 중 가장 먼저 창업한 회사다.

1938년 3월 1일 대구시 수동(현 인교동)에서 청과물·건어물 수출업으로 창업한 '삼성상회'가 그 뿌리다. 이때를 기준으로 해 삼성그룹은 올해를 창업 77주년으로 부른다.

당시 지상 4층, 지하 1층 건물에 지은 250평 규모의 창고로 자본금은 불과 3만원이었다.

삼성상회는 해방 후 서울로 터를 옮겨 1948년 '삼성물산공사'라는 간판을 달았다. 이어 1951년 '삼성물산 주식회사'로 개명했다. 1975년에는 한국의 종합상사 1호로 지정돼 해외영업을 주도해왔다.
1995년 삼성건설 합병 후에는 건설과 상사부문으로 나뉘어 전세계 50여개국에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삼성물산이라는 새 이름을 갖게 된 제일모직은 1954년 9월 설립됐다.
이병철 회장은 자본금 1억환을 들여 제일모직공업주식회사를 설립, 1975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국내 직물·패션 부문의 선두기업이었던 제일모직은 1956년 대구에 국내 최초의 모직 공장을 설립하고 독일의 전문기술자를 초빙해 민간기업 최초로 해외기술을 도입하는 등 각종 기록을 양산했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별세 전까지 제일모직의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을 만큼 애정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2013년 12월에는 삼성에버랜드가 제일모직 패션부문을 인수, 작년 7월 제일모직으로 사명을 바꿨다.
제일모직 리조트·건설 부문의 전신인 삼성에버랜드는 1963년 동화부동산으로 출발해 부동산 및 테마파크 사업을 했다.
이후 건설, 식음 서비스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중앙개발(1967년), 삼성에버랜드(1997년)을 거쳐 2014년 제일모직으로 개명했다. 이번 합병으로 네 번이나 이름을 바꾸게 된 셈이다.

한승주 기자 sj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