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1주일...메르스 확산·진정 기로” 문형표 “3차 감염 차단 국가 역량 총동원”

“운명의 1주일...메르스 확산·진정 기로” 문형표 “3차 감염 차단 국가 역량 총동원” 기사의 사진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1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방역 상황과 관련해 "앞으로 일주일간이 메르스가 확산되느냐, 진정되느냐의 기로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당정 협의회에 참석해 "3차 감염을 막기 위해서 민간과 협조해 국가적인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2차 감염자가 빠르게 늘어난 데 대해 "국민께 심려와 불안을 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다시 한번 사과했다.

문 장관은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로 살아 있는 탄저균이 배송된 사건과 관련해서는 "미군과의 유기적 협조를 통해 철저하게 경과를 파악하고 혹시라도 있을 유출이나 오염에 대해 우리나라의 대응 태세를 면밀히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