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학교서 ‘엄마 없는 X, 나대지말아’ 쪽지에 상처 기사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양이 부모 없이 자라며 받은 상처에 대해 밝혀 많은 이들이 눈시울을 붉혔다.

1일 방영된 MBC ‘휴먼 다큐 사랑 2015-진실이 엄마2’에서는 최진실의 아들 딸인 최환희군과 최준희양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최양은 학교에서 받은 고충과 악성 댓글로 인한 상처를 털어놨다.

최양은 “(학교) 사물함에 ‘엄마 없는 X, 나대지 말아’라는 쪽지가 있었다”며 “치사하게 내 앞에서 이야기 하지 않고 그렇게 얘기하는 게 화가 났다”라고 밝혔다.

또 인터넷상에서 본 악성댓글로 인해 마음 아팠던 이야기도 고백했다.

최양은 “인터넷에서 들으면 안됐던 말들을 너무 많이 들었다. 그래서 그때 상처 받은 게 아직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엄마도 댓글들을 참기 힘들어서 그런건데 자신은 얼마나 더 힘들겠냐고 토로했다.

최양은 한때 방송에서 가수가 꿈이라고 밝혔었다. 그러나 그는 이제 사람들에게 받은 상처 때문에 꿈을 포기했다고 밝혀 주위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최양은 “예전에 나도 꿈이 가수였는데 포기했다. 사람들이 하는 말들이 너무 다 무섭고…”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어 “(제가) 크면 얼마나 더 심하게 하겠어요?”라며 “지금은 어리니까 그나마 조금 나은 거지”라고 체념한 듯 말해 너무 빨리 자란 듯한 모습에 많은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