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메르스 병원·감염자 리스트’… 상세 내용 적힌 문서 나돌아 기사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들이 머문 병원 명단과 감염자들의 내원 기록이 담긴 문서가 인터넷에 돌고 있다. 현재 도는 메르스 병원 관련 문서 중 가장 상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이름만 적힌 문서와 달리 병원 명칭과 내원·입원 기간까지 구체적으로 적혀있어 질병관리본부의 문서가 유출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2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메르스 감염자들 거쳐간 병원들 리스트’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문서를 보면 병원 이름, 환자가 진료받은 기간, 몇 번째 감염자인지 구체적 내용이 표로 정리돼 있다. 첫 번째 감염자가 거쳐 간 병원과 기간이 기록돼 있고 두 번째 환자인 첫 번째 환자 부인에 대한 기록도 적혀있다. 문서의 흐름을 보면 메르스 관련 문건 중 일부로 보인다.

이 문서에는 감염자와 접촉한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 인원수도 고스란히 적혀 있다. 예를 들면 첫 번째 감염자는 서울과 경기도에 있는 병원 여러 곳을 거치며 지난달 중순부터 진료를 받았으며 의료진 61명과 접촉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이 문서는 공개된 지 30분도 안돼 3000회에 육박하는 조회수와 수십개의 댓글이 달렸다. 메르스 공포를 실감할 수 있다.

이 문서를 본 네티즌들은 먼저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과 해당 병원이 있는지에 가장 큰 관심을 보였다. 문서에 적혀있는 병원이 전체 ‘메르스 병원’이 아니라며 다른 병원의 이름도 공개했다.

네티즌들은 문서가 진짜인지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이게 의료진이 공개했다는 그건가?”라고 추측했다. “무섭게 하지 말고 제발 공개하라”는 호소도 잇따랐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