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일주일 만에 무너진 ‘블라터 독재 체제’

일주일 만에 무너진 ‘블라터 독재 체제’ 기사의 사진
국제축구연맹(FIFA)에서 ‘블라터 체제’가 무너지는 데 걸린 시간은 단 일주일이었다.

FIFA 차기 회장 선거를 이틀 앞둔 지난달 27일 오전 6시(현지시간) 스위스 경찰이 취리히의 바우어 오 락 호텔을 급습한 것은 제프 블라터 회장의 종말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스위스 경찰은 총회 참석을 위해 이 호텔에 묵고 있던 FIFA 집행위원회 부회장 2명 등 총 7명의 FIFA 고위직을 전격 체포해 미국으로 압송했다. 한 편의 영화 같았던 체포는 전 세계 축구계에 큰 충격을 던졌다.

스위스 검찰은 후속 조치로 FIFA 본부를 수색해 전자서류와 문서를 압수했고, 돈세탁이 의심되는 스위스 일부 은행의 계좌 동결과 자료 제출도 요구했다. 그러면서 2018년 러시아 및 2022년 카타르 개최지 선정 과정에 참여했던 집행위원 10여명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미국 법무부는 부정부패 혐의로 스위스에서 체포된 7명을 포함한 FIFA 간부와 스포츠 마케팅 관련 인사 14명을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블라터 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FIFA 주요 인사들이 대거 체포되면서 FIFA 부패 의혹의 몸통으로 블라터 회장이 지목됐다. 그러자 차기 회장 선거를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 세계 축구계가 ‘반 블라터’와 ‘친 블라터’ 진영으로 쪼개진 가운데 회장 선거가 치러졌고, 결국 블라터는 아시아(AFC)·아프리카축구연맹(CAF), 남미축구협회(CONMEBOL) 등의 지지에 힘입어 29일 5선에 성공했다.

그러나 FIFA 총회에서 부회장으로 선출된 데이비드 길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사장은 블라터의 연임에 항의하며 사임했다.

블라터를 불신하는 분위기가 확산되며 유럽축구연맹을 중심으로 월드컵에 대항할 국제적인 축구대회를 만들자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유럽연맹 주요 인사들은 FIFA의 최고의결기구인 집행위원회에서 사퇴하기로 했다.

그러던 중 지난달 31일 영국 언론을 중심으로 블라터 회장도 스위스 검찰에서 소환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어 미국 연방 검찰은 2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이 2010년 월드컵 본선을 유치하려고 북중미 집행위원들에게 뇌물 1000만 달러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블라터 회장의 최측근인 제롬 발케 사무총장이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지목했다. 블라터 회장은 자신에 대한 수사가 임박하자 결국 한국시간으로 3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공석이 된 FIFA 회장은 임시총회를 열고 가능하면 빠른 시일 내로 후임이 선출될 예정이다.

김태현 기자 tae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