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블라터 회장 딸 “아버지의 사임 결정은 혐의와 관련 없다”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의 코린 블라터는 3일(한국시간) 그의 사임이 FIFA를 둘러싼 수사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코린은 아버지 블라터의 사임 소식을 듣고 영국 방송 BBC와 가진 인터뷰에서 “아버지의 결정은 지금 나돌고 있는 혐의와는 아무 관련이 없다”며 “아버지는 훌륭한 사람이고, 그는 인생을 축구에 헌신한 정직한 사람이다. 아버지는 이번 결정을 하면서 우리와 가족들을 가장 먼저 보호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블라터 회장이 자신을 둘러싼 부패 스캔들로 가족들이 고통을 겪자 사임을 결정하게 된 것이라는 주장이다.

코린은 “(아버지의 사임이) 슬프기도 하지만 안도가 된다”며 “(아버지에 대한 압박이) 그를 힘들게 했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어 “나의 바람은 아버지나 축구를 위해 이제 진정을 되찾는 것이다. 내가 가장 원하는 것은 아버지가 40년 동안 축구를 위해 해왔던 위대한 일들을 전 세계가 알아주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코린은 블라터 회장이 사임을 발표하기 전인 지난달 31일 BBC와의 인터뷰에서 “2~3주 지나면 아무도 더 이상 그의 사임을 말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사태의 막후에 누군가 분명히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태현 기자 tae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