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감염자수도 아몰랑” 박근혜, 정부 확인 환자수 몰라 구설수

“메르스 감염자수도 아몰랑” 박근혜, 정부 확인 환자수 몰라 구설수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 DB
박근혜 대통령 10시 회의서 “메르스 환자 15명 확인” 말했지만

9시 복지부는 “18명으로 늘었다” 발표

박근혜 대통령이 메르스 감염자 숫자를 잘못 말해 네티즌의 뭇매를 맞고 있다. 메르스에 대한 불안감이 커져 있는데 정작 대통령은 메르스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정보조차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초기 대응이 미흡한 점이 있었다”는 박 대통령 특유의 책임전가 유체이탈화법(관련기사)도 모자라 “감염자 숫자도 ‘아몰랑’이냐”고 비꼬았다. 아몰랑은 “아, 모르겠다”는 뜻의 인터넷 유행어다.

박 대통령이 1일 10시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지난 5월 20일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발견된 이후 지금까지 15명의 환자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수석비서관회의 1시간 전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복지부 보도자료만 봐도 박 대통령의 발언이 틀렸음을 알 수 있다. 정부 정책브리핑으로 송고된 자료는 “보건복지부는 1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가 추가로 3명이 발생해 환자수가 모두 1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고 알렸다.

또 여당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감염이 18명으로 늘어났다”고 발언했다.

네티즌들은 대통령이 메르스 초기 대응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유체이탈 화법을 한 것도 모자라 감염자 숫자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거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남의 나라 불구경하는 것도 아니고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가장 정확한 정보를 줘야할 대통령이 잘못된 정보를 말하면서 괴담 유포를 운운하느냐”고 비꼬았다.

“너무하다” “답답하다”는 반응도 나왔고 “이번에도 아몰랑이냐”고 질타하는 글도 있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관련기사 보기]

▶▶▶▶ 메르스 확산 비상 기사 보기◀◀◀◀

▶“필요없다더니 자긴 썼네” 문형표 마스크 발언 뭇매… 에라이 뉴스

▶“메르스 아몰랑, 미국 갈거야” 박근혜 유체이탈화법 또 도마

▶‘자가격리 중 골프장?’ 실종된 강남 메르스 의심환자가 향한 곳이…

▶[메르스 확산 비상] 결국 3차 감염… 정부 무능이 더 무섭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