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고리’ 위치한 인도네시아 시나붕 화산 분화로 주민 대피령 기사의 사진
사진=YTN 보도화면 캡처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 있는 시나붕 화산의 화산활동이 급격히 활발해져 인근 주민에게 3일(현지시간) 대피령이 내려졌다.

해발 2600m의 시나붕 화산은 2013년부터 간헐적으로 분출해 왔다. 작년 초에는 분출이 집중적으로 이어지면서 16명이 숨지고 수만명이 대피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관리청은 시나붕 화산에 대한 경계령을 최고 수준으로 올리고,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하라고 당부했다.

국가재난관리청은 “시나붕 화산의 용암돔이 300만㎥ 이상으로 커져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용암돔이 붕괴되고 용암과 화산재가 남동쪽으로 7㎞까지 분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용암돔이란 여러 차례의 용암유출로 형성된 돔 모양의 산을 말한다.

작년 분출 이후 시나붕 화산 인근 주민 2000여명은 아직도 임시대피소에서 살고 있다. 다른 이들은 집으로 돌아갔거나 다른 곳으로 이주했다.

환태평양 지진·화산대인 ‘불의 고리’에 위치한 인도네시아에는 활화산이 120개가 넘는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