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감염 잘 되는 사람 있다…폐질환·신부전·스테로이드 복용자 위험

메르스 감염 잘 되는 사람 있다…폐질환·신부전·스테로이드 복용자 위험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DB
빠르게 퍼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도 다른 감염병과 마찬가지로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감염 여부와 증상 발현 정도에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건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되더라도 감염돼 사망에까지 이른 사람이 있는가 하면 증상 없이 지나가는 사람도 있다.

4일 연합뉴스는 정부와 의료계의 설명을 종합하면 메르스의 감염과 사망 여부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요인은 연령과 기존 앓던 병(기저질환)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 새로 메르스 진단을 받은 43세의 남성 환자는 처음으로 확진을 받은 환자와 같은 병동에 입원했던 자녀를 간호하고자 해당 병동에 함께 있다 감염됐다.

또 다른 보호자였던 이 환자의 아내(39)도 지난 1일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보다 더 오랜 시간을 첫 환자와 같은 병동에서 보냈을 이들 부부의 자녀는 정작 최대 잠복 기간(14일)을 넘긴 지금까지 감염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권준욱 기획총괄반장은 3일 브리핑에서 "정작 입원했던 환자(부부의 자녀)의 경우에는 증상도 없어 아무 이상 없이 지나가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자녀가 무슨 질환으로 입원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지만 같은 수준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됐다면 상대적으로 연령이 낮다는 점이 감염을 피해갈 수 있었던 요인일 수도 있다는 것.

기저질환과 관련해서는 일단 세계보건기구(WHO)는 당뇨, 신부전, 만성폐질환, 면역저하 환자를 메르스 감염의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

특히 메르스 바이러스는 폐와 신장을 공격하기 때문에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 같은 만성질환과 신장질환 환자는 더욱 취약할 수 있다.

김우주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은 "메르스는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와 마찬가지로 폐에 침범하며, 사스와는 다르게 신장 기능을 망가뜨리는 특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두 번째 사망환자는 71세의 고령에 만성폐쇄성폐질환을 가진 데다 2011년에 신장암으로 한쪽 신장을 적출한 상태였다. 고위험 요소를 복합적으로 갖춘 것이다.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의 사람도 메르스 감염과 사망에 취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이사장은 "암이나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자 등도 면역이 떨어질 수 있고, 항암제나 장기이식 후 거부반응을 막기 위한 면역억제제, 그리고 종종 쓰는 스테로이드 등의 약물도 면역저하 상태를 일으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첫 번째로 사망한 57세 여성 환자도 관절염 치료를 위해 스테로이드를 복용하면서 인위적인 면역저하 상태가 됐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기모란 대한예방의학회 메르스위원장이 해외의 메르스 환자 1018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로는 암,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메르스 환자의 사망률은 44.3%로, 건강한 환자의 10.7%보다 4배 이상 높았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더 철저히 관리해 빨리 진단해야 한다"며 "국민 각자도 면역력을 높이는 데에도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