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호남까지 뚫렸다… 순창 70대 여성 양성반응 기사의 사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무단으로 전북 순창까지 이동해 충격을 주고 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메르스의 최초 확진자와 같은 병원에 입원했던 A(72·여)씨가 1차 검진 결과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4∼21일 메르스 최초 확진자와 같은 병동에 입원했다가 22일 퇴원하고 자가격리 지시를 받았으나 무단으로 순창으로 온 것으로 확인됐다.

병문안을 왔던 아들도 지난달 30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4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여 순창지역 의원을 찾았고, 1차 검진 결과 양성 판명이 났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A씨를 격리 병상으로 옮겼으며, 그와 접촉했던 의료진과 병원 환자 등 60여명과 마을주민 105명을 대상으로 자가 격리를 통보했다.

A씨의 메르스 감염 여부는 질병관리본부 확진을 통해 최종적으로 가려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북 순창교육지원청은 이날 읍내 모든 학교를 포함해 군내 24개 학교 및 유치원에 대해 휴업 조치를 내렸다. 이로써 이날부터 휴업하는 도내 학교는 장수지역 초등학교 3곳과 유치원 2곳을 포함해 모두 29곳으로 늘었다.

김태희 선임기자 t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