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관동대학살 당시 자경단에 의해 피살된 한인 희생자의 묘가 일본과 한국 두 군 데서 92년 만에 발견됐다.

이진희 이스턴일리노이대 교수는 22일 서울 서대문구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열린 ‘한일협정 50년사 재조명’ 국제학술회의에서 “‘일본진재시 피살자 명부’와 ‘3·1 운동시 피살자 명부’ 등을 대조한 결과 관동대학살 당시 일본에서 참살당한 강대흥(당시 24세)씨의 묘가 일본과 한국 두 군데 마련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1923년 9월 1일 관동 대지진 이후 온갖 유언비어가 퍼지는 상황에서 사이타마현 경찰에 의해 다른 조선인과 함께 군마현으로 이동하던 중 같은 달 4일 사이타마현 자경단에 의해 피살됐다.

이후 사이타마현 주민은 무자비한 학살에 대한 책임감과 반성의 의미로 강씨 등 희생자의 묘를 만들었고 매년 9월 추모식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알 수 없던 강씨 유족은 그가 실종된 것으로 생각해 고향인 경남 함안에 유골 없는 가묘를 만들어둔 상태였다.

이 사실은 이 교수가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국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등의 도움으로 ‘일본진재시 피살자 명부’와 ‘3·1 운동시 피살자 명부’에서 이름과 나이가 같은 희생자를 대조한 끝에 알려지게 됐다. 강씨가 억울한 죽음을 당한 지 92년 만이다.

이번 학술회의는 한일 역사갈등의 본질을 규명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자 동북아역사재단이 2011년부터 5개년 계획으로 시행해왔으며 올해가 마지막 행사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