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아빠에게 10년 동안 성폭행 당한 두 아들, 아이들을 살려주세요” 기사의 사진
10년 동안 남편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세모자 성폭행 의혹 사건’의 수사가 시작됐다.

경기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성폭행과 성매매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이 가해자로 지목한 A씨 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피해자들은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 10년 동안 남편으로부터 성폭행과 윤락행위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SNS를 통해 공유돼 사실여부를 두고 누리꾼들 간의 뜨거운 공방이 벌어졌다.

이에 23일 유튜브에는 ‘우리가 저의 친아빠에게 성폭행 당한 것이 맞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피해 당사자라고 밝힌 이씨와 두 아들이 선글라스와 모자를 쓴 채 지난 10년 동안 남편으로 학대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씨는 “지금까지 말한 것은 모두 사실”이라며 “우리가 성폭행과 성매매 당한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나섰다”고 밝혔다.

이씨의 큰 아들은 영상을 만들기 위해 병원에서 잠시 나왔다며 “지난 10년 동안 지옥 같은 인생을 살아야 했다. 우리를 믿어주고 제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수사 기관에서도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이제 믿을 수 있는 것은 국민 여러분 뿐”이라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당사자들이 주장하는 내용이 현재까지 제대로 드러나지 않고 있다”며 “다각적인 수사를 통해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해 당사자로 지목된 A씨 등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희수 대학생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