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경택 감독의 진정한 페르소나 누구? 기사의 사진
배우 황성준. 국민일보DB
곽경택 감독의 영화 4편에 빠짐없이 출연한 배우가 있다. 바로 배우 황성준(32)이다. 영화 ‘통증’ ‘미운 오리 새끼’ ‘친구2’ ‘극비수사’ 까지 곽경택 감독과 함께 했다.

29일 국민일보와 만난 황성준은 “감독님께서 늘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저뿐만 아니라 한번 작품을 함께 한 배우들은 늘 챙겨주시려고 하신다. 정말 속정도 깊고 의리도 있으신 감독님이다”라고 말했다.

황성준은 최근 tvN 월화드라마 ‘신분을 숨겨라’에 출연했다. 극중에서 조직의 양아치로 출연해 배우 오대환과 호흡을 맞췄다. 황성준은 “정신없이 밤새 많이 맞았다”라고 미소를 지으며 “보스로 출연한 오대환 선배에게 많이 맞았다. 팔도 찢기고 피도 났다. 드라마 경험은 많이 없어서 현장 분위기와 선배님들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황성준은 “앞으로도 같이 작품을 했던 감독님이나 동료 배우들이 나중에 또 같이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며 “아직 저를 모르는 관객분들과 시청자분들에게는 더 저를 알릴 수 있도록 많은 작품 속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조경이 기자 rooke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